산으로가는길

   
   
 
 

경남 거창군 가조면  
☞우두산 개략도(부산일보), ☞우두산~비계산 지도  

▼우두산의 대표 암봉인 의상봉 모습 - 우측으로 흘러내린 암릉은 실크로드릿지

  경남 거창에 자리한 우두산(1046m)은 산의 형세가 소머리를 닮았다 하여 생겨났다. 산이름을 오래전부터 별유산, 의상봉이라고도 부른다. 주봉은 상봉으로, 상봉을 별유산으로 부르기도 한다.  또 9개 봉우리 가운데 의상봉(義湘峰)은 제2봉이지만 주봉인 상봉보다 인기가 많아 산이름이 이 봉우리의 이름으로 알려진 경우도 많다.
우두산은 지도상에 별유산으로 되었으나 최근의 개념도에 우두산이라 나와 있고 거창군청 홈페이지 안내와 우두산 정상표지석과 의상봉 표지석에 우두산이라 최근에 바뀌었다.
우두산은 산세의 수려하여 여느 국립공원이나  유명산에 못지않은 아름다운 봉우리들이 많은데, 그 중에서 의상대사가 참선하던 곳으로 알려진 의상봉, 처녀봉, 장군봉, 바리봉, 비계산 등이 빼어난 산세를 자랑한다.
주능선 일대는 다양한  암릉과 암봉이 섞여있어 산행의 즐거움이 배가되고, 산의 고장인 거창의 여러 산들을 둘러보는 조망이 뛰어나다. 산자락에는 신라 애장왕(재위 800∼809) 때 순응(順應)과 이정(理貞)이 창건한 고견사(古見寺)가 있고, 경내에 동종(경남문화재자료 170)과 석불(경남유형문화재 263), 탱화, 《법화경》 등의 문화재가 있다. 부근에는 숙종이 원효대사를 기려 내린 강생원(降生院)을 비롯해 높이 80m의 고견사 폭포(견암폭포), 의상 대사가 수도할 때 매일 2인분의 쌀이 나왔다는 쌀굴 등도 있다. 산행 후 가조온천에서 온천으로 피로를 풀 수 있어서 온천욕을 겸한 산행지로 인기가 높다.




☞1.고견사주차장-바리봉-장군봉-의상봉-고견사-주차장
☞2.고견사주차장-고견사-의상봉-장군봉쪽 지능선-고견사-주차장
☞3.청량사-매화산-단지봉-작은가야산-별유산-의상봉-고견사(약 13.0km)




*고견사 주차장:포항 대구 - 88올림픽고속도로 - 가조IC - 가조면 쪽으로 우회전해 500m가량 직진 - '우두산·고견사' 안내표시판에서 다시 우회전 - 4㎞ 정도면 고견사주차장(주차요금 무료)



☞1.고견사주차장-바리봉-장군봉-의상봉-고견사-주차장
☞2.청량사-매화산-단지봉-작은가야산-별유산-의상봉-고견사

 

 

주차장-바리봉-장군봉-의상봉-고견사-주차장

*일시: 2011.6.3(알프스)
*산행거리: 고견사주차장-(2.6km)-장군봉-(2.7km)-의상봉-(1.1km)-고견사-(1.2km)-주차장
*소요시간: 고견사주차장-(1시간10분)-바리봉-(30분)-장군봉-(45분)-지남산-(45분)-의상봉-(30분)-고견사-(20분)-주차장  === 이정표거리: 7.6km, 총소요:6시간, 순보행: 4시간 ===

그동안 우두산은 별유산, 의상봉으로 혼용되어 불리어 왔으나 최근 들어 우두산이란 이름으로 점차 굳어져 가고 있는 추세다. 대게 고견사를 중심으로 마장재와 의상봉을 연결하는 산행이 이루어지고, 거창휴게소 뒤편의 비계산과 연계하는 코스도 많이 이용되고 있는 편이다.
비계산~의상봉~장군봉 코스는 체력적인 부담이 되는 코스지만 다양한 바위 암릉과 주변으로 펼쳐지는 거침없는 조망으로 인해 산꾼들에겐 오래 전부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코스 중의 하나이다.
우두산은 몇 번 찾았던 곳이지만 올 때마다 그 독특한 암릉산행의 즐거움으로 만족지수가 높았던 곳이다.
이번 산행은 고견사 주차장에서 장군봉으로 올라 의상봉~상봉(별유산)을 지나 마장재에서 고견사로 원점회귀가 계획되어 있었으나 결국 산행시간의 지체로 아쉽게도 의상봉에서 고견사로 내려서고 말았다. 하지만 바리봉~장군봉 코스는 초행이었고 바리봉쪽에서 우두산과 비계산쪽 주능선을 바라보는 조망이 뛰어나 만족한 산행이었다고 평가한다.

우두산 등산안내도가 서 있는 고견사주차장에서 곧장 정면의 직직하는 돌계단 길은 고견사, 마장재 방면이고 장군봉으로 가려면 왼편의 무덤이 보이는 사면 방향이다. 주차장 샘터에서 물 한 사발부터 들이키고 출발이다.
초입 "장군봉 2.6km" 라는 이정표를 따라 무덤 아래쪽으로 난 길을 따라 산허리를 돌아 나간다. 길은 처음부터 완만한 내리막 일색이다. 산허리를 돌아 7~8분 이면 계류 건너는 지점에서 첫 갈림길 이점표를 만난다.[이정표: ↑장군봉(바리봉) 2.3km, ↓주차장 0.4km, →장군봉 2.2km] 바리봉을 거쳐 장군봉을 오르려면 곧장 계류를 건너는 직진방향이다. 오른쪽 계곡쪽을 따라 오르면 장군재로 연결된다.

▼지능선에 접어들어 올려다 보이는 바리봉모습

계류를 건너서도 길은 한동안 내리막의 연속이다. 도대체 얼마나 내려가야 할지를 염려할 즈음 길을 비탈을 휘감아 오른다. 첫 갈림길에서 10분 이면 이정표가 서 있는 지능선 안부에 닿는다.(이정표: ↓주차장 0.7km, →장군봉 2.0km)
여기서 오른쪽 지능선을 따라 오른다. 5~6분 숲길을 따라 올라서면 한순간 시야가 훤히 트이면서 왼편으로 가조면 일대가 시원스레 내려다 보인다. 바로 앞으로는 바로 암봉으로 이루어진 바리봉이 우뚝하다. 스님들의 밥그릇인 바리때를 엎어 놓은 모양이라는 의미의 바리봉이다.
오른쪽으로 펼쳐지는 우두산 능선에서는 툭 불거져 나온 의상봉이 유독 눈길을 끈다. 뒤로는 비계산이 듬직하다. 암릉길을 오르며 사방으로 펼쳐지는 조망에 걸음은 더디다. 바리봉 턱 밑에서는 밧줄지대가 나타나고 힘겹게 바윗길을 올라서면 평평한 바위 암반인 바리봉(800m)이다. 안부에서 35분 정도가 소요되었다.

바리봉에서는 사방팡방으로 터지는 조망에 잠시도 엉덩이 붙이지 못하고 셔터만 눌러댄다.
가조벌판 건너로 황매산, 그 왼편으로 숙성산과 미녀봉이며 통신시설이 있는 오도산도 또렷하다. 또한 가조 뒤편으로 유독 뾰족하게 솟아있는 박유산. 맑은 날이면 그 뒤로 지리능선도 보인다는데 오늘은 보일 듯 말 듯 희뿌옇다.
저 앞으로 지나야 할 의상봉 능선이 근사하다. 건너로는 고견사 절집이 보이고 그 위로 마장재에서 비계산으로 이어지는 평원같은 능선이 마음을 편하게 해 준다.
바리봉을 지나 잠시 아기자기한 암릉길이 이어진다. 그 길에 놓인 바위들의 모습도 천태만상이다. 암릉길이고 보니 좌우 조망은 여전히 거침이 없다. 바리봉에서 20여분 이면 녹쓸어 쓰러진 망루와 삼각점이 있는 884.8봉이다. 주변 조망은 막혀있다. 5분 후 4거리 갈림길 이정표가 있는 장군재다.(이정표: ↑장군봉 0.3km, ↓주차장 2.4km, ←당동 2.5km, →주차장 2.3km) 오른쪽 길은 올라올 때 만났던 첫 갈림길 계류를 건너는 지점으로 연결된다.

지능선에서 건너다 보이는 우두산 주능선
오른쪽 끝으로 뽀족하게 솟아오는 곳이 의상봉▶


장군재를 지나 10여분이면 이정표와 등산안내판이 있는 주능선 3거리다.(이정표: ←장군봉 0.12km, →의상봉 2.7km, ↓주차장  2.3km) 주능선 3거리에서 점심 식사 후 왼편으로 있는 장군봉을 다녀온다. 채 5분도 걸리지 않는다.
장군봉(956M)은 스텐레스로 만든 정상표식이 있고 가조면쪽으로 시원한 조망을 보여준다. 거창의 크고 작은 산들이 죄다 시야권 안에 들어온다. 오도산 , 미녀봉, 황매산에 이어 지리주릉까지 가뭇하다. 장군봉에서는 주능선 3거리까지 되돌아 나온 후 의상봉 방면의 능선을 이어간다.
주능선을 따라 15분쯤 후에 좌측 비탈 사면으로 "어인산장" 갈림길을 지나친다. 이어지는 암봉을 오르내리거나 애돌아 가는 재미도 솔솔하고, 펼쳐지는 조망에는 내내 가슴이 시원하다.

장군봉에서 45분쯤 거리로 지남산 표식이 있는 1018봉에 올라선다. 정상표식을 조금만 빗겨나면 역시 뛰어난 전망을 보인다. 보해산, 양각사, 수도산 일대의 산들이 선명하다. 이제 특이한 모습을 자랑하는 의상봉도 코 앞까지 다가온다.
이어지는 암릉길에서는 우두산 상봉(별유산) 왼편으로 석화성으로 알려진 가야산도 그 모습을 드러냈다 숨기를 반복한다. 의상봉을 600m 정도 남긴 지점에서 오른쪽 주차장으로 내려서는 갈림길로 이정표가 서 있다.(이정표: ↓장군봉 2.1km, ↑의상봉 0.6km, →주차장 2.1km) 예전에 처음 의상봉을 찾았을 때 내려섰던 기억이 있는 길이다. 여기서 직진 능선길과 좌측 우회로가 있지만 두 길은 잠시 후 다시 만난다.
7~8분 후 거대한 성처럼 버티고 있는 의상봉 바위 아래에 선다. 오른쪽으로 고견사로 내려서는 길림길이 있는 곳이다.(이정표: ↓장군봉 2.5km, ↑의상봉 0.2km, →고견사 0.8km) 의상봉으로 오르려면 왼쪽으로 돌아 오른다. 물론 직진의 바윗길을 타고 올라도 되지만 상당한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길이다. 우회하는 것이 안전하다.


▲의상봉 장상부 직전에서 건너다 보이는 마장재와 비계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조망

3분 정도 사면을 돌아 올라서면 등산안내판과 의상봉 오르는 계단길이 시작되는 4거리 갈림목이다.(이정표:←고견사 0.9km, ↓장군봉 2.7km, →고견사 1.0km) 여기서 직진 능선길은 우두산 상봉으로 가는길, 오른쪽 사면길은 고견사 방면이다.
나무 계단길을 올라서면 의상봉이지만 계단 오르기가 결코 만만치 않다. 긴 오르막이다.
의상봉 고스락에 올라서면 사방 거침없는 조망이 펼쳐진다. 지나왔던 능선과 비계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며 거창의 명산들을 일일이 꼽아보는 재미가 그만이다. 의상봉에서는 마장재쪽 능선을 이으려 했지만 산악회측의 총회일정때문에 일찍 하산을 서두른다. 아쉽지만 의상봉을 되내려 와 우측 고견사 길로 들어선다.

◀견암폭포(고견폭포) - 물줄기가 영 시원치 않다.

대숲에 이어 산죽길을 내려서면 돌길에 이어 짧은 너덜지대를 지난다. 15분쯤 후 돌재단과 돌탑을 지나면 길은 한층 유순해진다. 돌탑에서 3분이면 쌀굴 갈림길이다.(이정표: ←쌀굴 0.5km, ↑고견사 0.5km, ↓의상봉 0.7km)
쌀굴방면으로 내려서면 고견사를 거치지 않고 주차장으로 내려설 수 있다. 쌀굴 갈림길을 지나 5~6분 이면 우측 산허리를 타고 고개를 넘게 되고 고개  아래가 고견사다. 의상봉에서 고견사까지는 30분 정도가 소요되었다.(고견사 이정표: ↓주차장 1.2km, ↖의상봉 1.0km, ↗의상봉 1.1km)
고견사는 세 가지 자랑거리와 세 가지 볼거리가 있다. 조선 인조때 만들어진 동종과 고려시대 석불, 원효대사를 기리는 뜻에서 조선 숙종 임금이 하사한 "강생원" 편액이 자랑거리이고, 볼거리는 높이 80m의 견암폭포, 최치원이 심었다는 700년 된 은행나무, 의상대사가 수도할 때 날마다 먹을 만큼의 쌀이 나왔다는 쌀굴이 그것이다.
고견사를 빠져나와 3~4분이면 쌀굴을 경유해 오는 길과 만난다.(이정표: ←쌀굴 0.6km, ↓고견사 0.3km, ↑주차장 0.9km) 이후 견암폭포를 지나 고견사 주차장까지 20분 정도가 소요된다. 주차장 직전에서 마장재에서 내려오는 길과 만난다.(이정표: ↓의상봉 2.2km, ↓고견사 1.2km, ←마장재 1.6km)
 

고견사-의상봉-주차장

*일시:1995.12.19
*참가:8명(거북이)(최병선,옥창호,채선석,임병동,김택범...)

*코스:주차장(정자나무)(11:55) -고견폭포(견암폭포) -고견사(12:30~12:40) -의상봉(13:40~14:35) -장군봉쪽 능선 -지릉 갈림길 -무덤 -지릉 -주차장(15:45)

*교통:승용차 이용(포항-고견사 입구 162km)
88고속도로 거창휴게소를 지나면 가조행 비보호 좌회전으로 가조면으로 내려설 수 있다. 인터체인지를 빠져 나와 우회전하여 왼쪽 주유소를 거친후 다시 우회전하여 가조면사무소에서 좌측 월포마을쪽으로(고견천 좌측) 계속 오르면 고견사 입구가 나타난다.
포항-영천-경산-대구-가조-고견사입구(162km)

◀우두산 의상봉(1995.12.19).

88고속도로를 타고 가조면에 이르면 우측(북쪽)으로 장군봉~의상봉으로 이어지는 바위암릉길이 한 눈에 보인다.
정자나무가 있는 주차장에서 북쪽 방향으로 고견사입구 표석이 있다. 고견사를 알리는 표석을 따라 약 10분 후 길 오른편으로 고견폭포(견암폭포)가 있고 여기서 30분만에 고견사에 이르게 된다.
절입구의 은행나무가 있는 곳에 최근에 지은 듯한 건물이 있고 그 뒤로 대웅전이 있다. 대웅전 뒷편에는 바위에 좌불을 양각한 마애불상이 있다. 고견사에서는 고견사를 중심으로 의상봉 오르는 길이 두 갈래로 나뉜다. 오른쪽길이나, 왼쪽길 모두 소요시간은 비슷한 편이다. 대웅전 우측으로는 "우두산 의상봉입구 0.9km"라는 이정표가 있다.

대웅전 왼편 길을 따라 오른다. 약 20분 정도 가면 길 좌측으로 청동불상이 있다.

가파른 오르막길을 올라 주능선에 서게 되면 우측(동쪽)으로 의상봉이 우뚝 서 있다. 오름길은 의상봉 뒤쪽(북쪽)을 돌아 오르게 되어있다. 우회로를 지나 다시 안부에 서게 되면 우측은 의상봉, 좌측은 별유산쪽 암봉이다.  일행은 우선 별유산쪽 중간 암봉에 올라 잠시 휴식 후 되내려와 암봉으로 이루어진 의상봉을 오르기 시작.
가파른 바위오름길은 철계단 및 로프로 안전을 확보해 놓았다.

드디어 정상. 별유산~마당재~1093봉~비계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한 눈에 보인다. 정상에서 점심식사후 하산은 장군봉쪽으로 진행한다. 올라왔던 고견사 갈림길을 지나 직진능선으로 잠시가면 주능선에서 왼쪽으로 갈라지는 갈림길이 있다.
왼쪽길을 따라 산사면으로 조릿대가 있는 길을 따라 내려오면 작은 무덤이 있고 주능선으로 올라서는 길도 보인다. 여기서 지릉을 따라 바위로 이루어진 가파른 길을 계속 내려오면 주차장에 이른다. 지릉 우측으로는 계곡 하나를 건너 장군봉능선이 손에 잡힐 듯하다.

 

 

CopyRightⓒ2000-2008 By 산으로가는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