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으로가는길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지도보기(부산일보) ☞지도보기(국제신문)

용두산은 경남 창원시 저도에 있는 해발 202m의 산이다. 용두산이 있는 저도는 옛 마산의 남쪽 끝 부분에 있는 섬이다. 남쪽과 동쪽, 서쪽으로 가까이 시야를 가로막는 섬이 없어 거제, 고성까지 탁 트인 바다를 조망할 수 있다.
섬 자체는 특별할게 없는 곳이지만 짧은 발품으로 용두산에 오를 수 있고  정상에서는 시원한 조망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으며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 연륙교를 걸어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다.

옛 마산시의 9경5미 중 9경에 선정되었던 '저도 용두산(202.7m)'은 황금 도야지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고, 실제 이 섬의 형상도 돼지 모양을 하고 있어 돼지 저(猪)를 써서 '저도'라고 불린다.
'저도 비치로드'는 해안 암벽을 따라 남해안의 이름다운 비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아기자기한 산책로가 있고, 중간 중간에 전망대와 바다 구경길을 조성해 놓은 해상 올레길로서 산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훌륭한 트레킹 코스이다.

이곳 저도 섬과 마산의 육지를 연결한 다리의 이름이 '저도 연육교'로 원래는 1987년 8월에 길이 170미터 폭 3미터의 철재로 가설되었다는데 그 모양이 흡사 태국을 배경으로 한 영화 “콰이강의다리” 모습과 비슷하다 하여 마산의 “콰이강의 다리”라는 애칭이 붙었다고 한다. 그 덕분에 이곳에서 드라마도 촬영도 되었다고 한다.
이후 철구조물이 노후되면서 안전문제가 제기되어 길이 182m, 너비 13m의 새 연륙교가 2004년 12월 개통되었으며 기존의 붉은색 연륙교는 철거하지 않고 그냥 관광명소로 보존이 되고 있다. 애칭 '콰이강의 다리'인 구 연륙교는 노효정이 감독한 영화 <인디언 섬머>(2001)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연륙교부터 저도 해변 일대는 마산시 자연발생유원지로 지정되었다고 한다.

▼용두산 정상에서 내려다 본 연륙교와 마산방면-크고 작은 섬들과 쪽빛 바다가 아름답다
 



1.☞ 연륙교-고기고횟집-용두산-주능선-납다울-제1,2전망대-제1,2,3 바다 구경길-주능선-연륙교



* 포항-대구-중부고속도로-내서IC-창원-저도연륙교(약 200km, 3시간 소요)



1.☞ 연륙교-고기고횟집-용두산-주능선-납다울-제1,2전망대-제1,2,3 바다 구경길-주능선-연륙교


 

창원 저도 둘레길 "비치로드"

*코스:연륙교-고기고횟집-용두산-종합안내판 4거리-192봉-납다울-제1전망대(왕복)-제2전망대-제1,2,3 바다구경길-종합안내판-연륙교 (8.7km, 4시간소요)
*2013.12.15(나눔회)

저도는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있는 작은 섬이다.
사실 말이 섬이지 이미 육지와 연결되는 연륙교가 있어 육지와 다를 바 없는 섬이다. 저도는 지난 2010년 6월 용두산 해안변에 6.6km의 둘레길을 만들어 일명 "저도 비치로드" 라 명명하여 시민과 외부관광객들을 불러 모으는 명소가 되고 있다.
비치로드는 저도의 최고봉인 용두산(202.7m)을 포함해 해안절벽을 한바퀴 돌아보는 산책로이다. 최근 붐을 일으키는 올레길이기도 하다.
저도가 섬이고 보니 짧은 산책길 내내 사방을 둘러보는 눈맛은 시종 시원하다. 특히, 해안가나 용두산 정상에서는 남해의 올망졸망한 작은 섬들과 거제, 고성, 원전 일대를 굽어보는 맛은 으뜸이다.

◀연륙교 난간에 걸린 사랑의 서약들- 사랑하는 사람과 손잡고 이 다리를 끝까지 건너면 그 사랑이 이루어진다는 재미난 이야기가 있다.

또한 저도에는 일명 "콰이강의 다리"로 불리우는 연륙교가 유명하다. 저도가 비치로드로 알려지기 이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명물이기도 하다.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리에서 저도를 연결하는 다리로 태국과 미얀마를 연결하는 콰이강의 다리와 비슷하다 하여 그렇게 불리고 있다.
콰이강의 다리는 영화 <인디안썸머> 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사랑을 찾는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인기를 누리고 있기도 하다.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다리 난간에는 많은 연인들의 사연이 담긴 촘촘히 걸린 자물쇠들을 확인할 수 있다.

구산면에서 저도 연륙교를 건너기 직전 관광객을 위한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다. 주변으로는 여느 관광지와 다를 바 없는 풍경들이 펼쳐진다. 하지만 바다를 가로지르는 흰색과 붉은 색의 연륙교가 눈길을 끈다.
차량이 통행하는 새로이 놓인 흰색 연륙교를 건너서도 간이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지만 기왕이면 저도의 명물인 붉은 색 연륙교를 건너는 추억을 위해 다리 건너기 전에 있는 주차장에서부터 발품을 시작한다.
붉은 색의 구연륙교는 예전 차량이 통과하였다고 하지만 현재는 인도교로만 사용되고 있다. 지난 2004년에 개통된 새연륙교에 비하면 다소 엉성하고 불안해 보이지만 더 정감이 가는 편이다. 다리를 건너는 동안 난간에 빼곡히 걸려있는 자물쇠들이 눈길을 끈다. 수많은 청춘남녀들이 이곳에 와서 그들의 사랑을 약속한 증표이리라. 다리는 걷는 내내 흔들거려 재미있기도 하다.

구지 산행이라 할 것도 없지만 오늘의 산행코스는 연륙교~고기고횟집~용두산~주능선~납다울~제1,2전망대~제1,2,3 바다구경길~다시 용두산 능선~연륙교 순으로 진행한다.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연륙교를 건너면 지중해카페가 자리하고 있다. 다리를 건넌 후 왼편 도로를 따라 진행해도 용두산쪽으로 연결되는 데크길을 만날 수 있지만, 우리 일행은 고기고횟집 방면의 직진하는 좁은 차도길로 진행한다. 초입에 고기고횟집 이정표가 있으므로 그 길을 따라 들면 된다.
바닷가를 따라 걷는 길을 5분 남짓이면 고기고횟집 직전으로 허수아비가 등산로 초입을 알리는 산길을 만난다. 왼편 산자락의 무덤터를 지나면 길은 고기고횟집 뒤편 산허리를 돌아 지능선을 따라 오르면서 비로서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된다.

용두산 직전 바위 전망터 - 사방으로 시야가 트인 포토존으로 연륙교를 비롯한 주변의 크고 작은 섬들이 한 폭 그림이다▼

초입부터 제법 가파르게 올라선다. 얼마간 올라서서 이마에 땀이 흐를 즈음 산 아래를 굽어 볼 수 있는 작은 바위 조망터가 나타난다. 저 아래로 저도를 대표하는 연륙교 두 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위로는 용두산 정상이 빤히 올려다 보인다.
다시 오름길을 이어 가다가 정면으로 보이는 작은 바위봉을 향해 오른쪽 사면을 지그재그로 타고 오른다. 정상적인 길은 빤한 길을 따라 군사제한구역 안내판이 있는 능선 안부로 오르도록 되어있다. 사면길은 조망터를 향한 일종의 지름길인 셈이다. 잠시 치받아 오르면 훨씬 더 뛰어난 조망을 보여주는 바위조망터에 오른다.
소나무가 있어 여름이면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 주어 쉬어가기 안성맞춤의 자리다. 연륙교쪽으로 시야가 훤히 트인다.주변으로 쇠섬, 자라섬, 안목섬이 앙증맞게 앉아있다. 전망터에서 바로 앞으로 보이는 용두산 정상까지는 채 10분이 소요되지 않는다. 연륙교를 출발하여 정상까지는 40분 정도가 소요되었다.

용두산은 산의 모양이 마치 용이 머리를 들고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는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정상주변으로는 시야 확보를 위해 나무들을 잘라놓아 사방이 훤하다. 쪽빛 바다와 어우러진 거제, 부산, 마산의 산들을 꼽아 볼 수 있다. 조망 좋고 햇살 따스한 곳에 앉아 오래도록 점심을 먹다.
정상에서는 남동쪽으로 300m 정도 내려오면 종합안내판과 이정표가 있는 4거리다.
일반적으로 비치로드코스는 여기서 우측 아래 제3 바다구경길 방면으로 내려선 후 해안 산책로를 따라 섬을 한바퀴 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우리 일행은 해안길이 아닌 섬을 가로지르는 주능선을 따라 남동쪽 끝까지 진행 후 해안선을 따르기로 한다. 종합안내판이 있는 이곳 4거리는 바닷길을 한 바퀴 돈 후 다시 올라올 계획이다.

제2 바다전망대-건너로 거제도가 잘 보인다▶

주능선 뿐만 아니라 비치로드길 전 구간에는 각 갈림길마다 이정표와 거리표시를 알리는 팻말이 있어 많은 도움이 된다.
개념도 상의 169봉, 192봉을 차례로 지나 해안가로 내려서면 납다울이다. 왼쪽은 제1전망대, 오른쪽은 제2전망대의 중간지점 쯤이다. 제1전망대 왕복 후 제2 전망대 방면으로 진행한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주능선이 끝날 즈음 해안가로 내려서는 지점에서 왼쪽 하포쪽으로 하산하여 해안길을 따라 제1전망대로 진행했으면 더 좋았을 것으로 여겨진다. 납다울로 내려서기 전, 무덤가에서 왼편으로 하포쪽 내림길이 있다.

제2전망대~제1 바다구경길 사이에 있는 예전 사각정자가 있었던 바위터에 오르면 거제쪽 바다가 드넓게 펼쳐진다.▼

해안산책로인 비치로드는 바다를 바짝 끼고 도는 길이 아니고 바다와는 조금 떨어져서 진행하는 숲길이다. 하지만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바닷물에 손을 담글 수 있을 만큼 지척이다. 제1,2,3 바다구경길이 바로 그렇다. 산책로에서 바닷가로 내려 설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해 놓았다.
하지만 해안가 곳곳에는 인근 양식장에서 떠밀려 온 각종 쓰레기들이 구석구석 모여있어 다소 실망스럽기도 했다. 비치로드는 여느 해안산책로처럼 마냥 평탄치 만은 않다. 제2전망대에서 제1 바다구경길 구간에는 예전 정자가 있었던 자리로 올라야 하는데 된비알 구간을 올라 거의 주능선까지 오르는 수준이다. 또한 제3 바다구경길 이후 다시 용두산주능선상의 4거리 안부까지 올라서는 된비알이 복병처럼 기다리고 있으므로 너무 만만히 볼 일만은 아닐 것이다.

제3 바다구경길에서 종합안내판이 있는 주능선 4거리까지 오르는 길에는 힘든 걸음에 여유를 선사하듯 몇몇 기의 장승들을 깍아 놓았다. 주능선에 오른 후 곧장 고개를 가로질러 내려가면 고기고횟집으로 진입하는 차도로 내려서게 된다.
차도를 만나 우측으로 올라서는 넓은 산길로 진행하면 나무데크가 있는 임시주차장쪽으로 연결된다.
산행후 GPS 거리를 확인해 보니 8.7km의 거리로 쉬엄쉬엄 4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CopyRightⓒ2000-2008 By 산으로가는길 All Right Reserved